- NEWS

총 게시물 1,424건, 최근 6 건 안내 RSS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남편과의 '불행배틀', 동네병원에서 얻은 위로

글쓴이 : 최다혜 날짜 : 2017-12-07 (목) 10:48 조회 : 8
글주소 : http://www.nolakorea.com/b/contribution-1423

우리 집에는 하루가 멀다 하고 이상한 경연대회가 열린다. '누가누가 더 아프고 피곤한가' 대회다.


 


"어휴, 오늘 낮에 연재가 잠을 못 자더라고. 아이고, 손목이야. 어깨도 눌린 듯 아프고, 허리도 뻐근하네."


 


나는 괜히 어깨를 돌리고, 목 스트레칭을 하면서 고통을 과시한다.


 


"그랬구나. 힘들었겠다. 나도 전담 수업 없이 6교시에, 체육까지 2시간 했더니 목이 좀 뻐근하네."


 


신랑은 홍삼 캡슐을 챙겨 먹으며, '힘든 날엔 홍삼을 먹어줘야해', 강조하며 나를 본다.


 


승자도 패자도 없다. 너도 피곤하지만 나도 힘들다는 메세지를 팍팍 실어 행동하는 것 뿐이다. 사실, 밖에서 일하는 남편이나, 집에서 아이 돌보는 아내나 나름의 고충이 있는 것은 마찬가지니까. 아이고, 우리 집에 환자 많네, 웃으면서 경기를 마무리한다. 그리고 끝없는 이야기처럼 승패도 없는 불행 배틀을 다음 날에 또 시작한다.


 



남편이 하루 휴가를 내고, 일을 가지 않았던 평일 어느 날. 나도 겸사겸사 마취통증 전문 의원에 갔다. 출산 후 지친 몸을 돌보고 싶었다. 작은 동네의 아담한 병원에는 환자도 몇 없었다. 내 앞에는 2명의 대기 환자만 있었다. 반가운 내 이름이 들리자 진료실로 들어갔다.


 


하얀 마스크를 쓰고, 점잖은 안경에 가운을 두른 의사 선생님께서 앉아 계셨다. 알아볼 수 없는 의료 프로그램 화면을 띄어 놓았지만, 모니터가 아닌 내 눈을 맞춰주시며 물었다.


 


"어디가 아파서 오셨나요?"
"선생님, 둘째를 출산한 지 세 달 쯤 되었어요. 허리도 아프고, 무릎, 손목, 발목, 팔꿈치가 당기고 뻑뻑해요."


 


의사 선생님은 무릎 관절 마디 하나하나 꾹꾹 눌러보셨다. 무릎에 그렇게 많은 관절이 있는지 몰랐다.여기 누르면 아파요? 이건 괜찮아요? 엄지를 넣고 주먹을 쥔 후 팔을 던지듯 펴보세요. 엎드려서 허리 부근의 척추 마디 하나하나를 꾹꾹 눌러보시고는, '00번 척추 사이 인대군요'


 


의사 선생님은 아프다고 하면 귀 기울여 들어주셨다.


 


"환자분, 저도 하루종일 앉아서 진료하려니 목이 아프네요."



라는 말은 없었다. 힘줄이 어쩌고, 어떤 신드롬의 초기 증상이고, 인대가 어쩌고... 하며 환자의 고통에만 집중했다.


 


엄마가 되고부터 '돌보는 사람'의 역할에만 충실했고, 또 그게 익숙했다. 병원에 갔던 그 짧은 시간 동안 돌봄을 받으니 나도 소중한 사람이 된 것 같았다. '자아존중'의 이름으로 스스로를 사랑하고 아끼자는 다짐은 수도 없이 하고, 그 가운데 기쁨도 느꼈다. 그렇지만 남이 주는 관심, 경청, 돌봄은 더 좋았다


 


"부족하지만 다시 한 번 다짐합니다.
깊어지자, 깊어지자.
모두를 품을 수 있을 만큼 더 깊어지자.



- <아이 셋 키우는 남자> 중"



병원에 다녀오고 내 아픔을 덜어내니 마음 속 뭉친 공간도 비워내고 왔다. 남편을 품어줄 수 있을 만큼, 조금은 깊어진 것 같다. 아프다고 엄살을 좀 부릴 때, 의사 선생님이 받아주니 얼마나 좋던지. 아직 경험 못 해 봤을 오빠에게 이렇게 좋은 경험을 선물해줘야지. 뻐근하다고 홍삼 캡슐을 삼키고, 사과즙을 챙겨 마실 때, 안마도 해주고, 힘들었지, 위로해주야지.


 


아, 그리고 남편에게 내가 다녀왔던 그 병원, 추천해줘야겠다. 다녀오면 내 엄살 들어 줄 거라 믿어. 남편.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총 게시물 1,424건, 최근 6 건 안내 RSS 글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24  박원순 음모? 홍준표는 왜 '실력 저지'를 말했나 하승수 11:03 1
1423  하늘에서 100일 보낸 택시노동자 김재주 김종훈 10:19 1
1422  이은재 의원, 행안부 재난안전 특별교부금 5억 확보 정수희 12-12 3
1421  '김영란법' 놓고 설왕설래...하태경 "이낙연, 노무현 때면… 조혜지 12-12 4
1420  이재명, 경기도 버스준공영제·청년연금 연일 '맹폭' 박정훈 12-11 9
1419  "국정원 조금 손본다고 달라지지 않아, 해체 후 창설해야" 박석철 12-11 6
1418  갑자기 멈춘 휠체어, 앞이 막막했는데... 홍미경 12-09 8
1417  [여론조사] '박원순 3선' 지지 53.2, 지지하지 않겠다 36.8 손병관 12-09 9
1416  정당공천제 폐지, '기초의원 10명 중 7명 찬성' 권기상 12-08 9
1415  "홍준표 채신 떨어진다"던 한선교 "형님 아우로 잘 지낼 것" 조혜지 12-08 8
1414  안철수 "덮을 수 없는 일" 박주원 폭탄에 '충격 이정환 12-08 11
1413  [오마이포토] 굳은 이국종, 화이팅 외친 한국당 남소연 12-07 9
1412  장제원 입 다물게 한 사설... "<조선>이 세긴 세네" 김지현 12-07 8
1411  남편과의 '불행배틀', 동네병원에서 얻은 위로 최다혜 12-07 9
1410  골난 홍준표 "위장야당 국민의당, 민주당과 합당해라" 조혜지 12-06 10
1409  "박정희 제사상 차리느라 아이들 밥상 걷어차냐" 장호철 12-06 12
1408  예산안 통과에서 드러난 국민의당 '추태' 임병도 12-06 11
1407  오태완 박사, '진주정책 연구원' 4일 개소 윤성효 12-05 12
1406  서울시장 비서관이 말하는 박원순 파는 법 신영웅 12-04 14
1405  한국당 또 사상검증 "임종석의 민주주의는 무엇?" 조혜지 12-04 15
목록 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스폰서링크
125.♡.235.167
125.♡.235.168
125.♡.235.169
125.♡.235.170
125.♡.235.171
125.♡.235.172
125.♡.235.173
125.♡.235.174
125.♡.235.177
125.♡.235.178
125.♡.235.180
125.♡.235.181
125.♡.235.182
125.♡.235.184
125.♡.235.185
125.♡.235.186
157.♡.39.169
185.♡.24.54
203.♡.240.67
203.♡.241.66
 
주휴스턴총영사관 재외동포재단 재외선거 코리안넷 하이코리아 코리아넷
Copyright ⓒ www.nolakorea.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