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총 게시물 1,554건, 최근 9 건 안내 RSS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남편과의 '불행배틀', 동네병원에서 얻은 위로

글쓴이 : 최다혜 날짜 : 2017-12-07 (목) 10:48 조회 : 37
글주소 : http://www.nolakorea.com/b/contribution-1423

우리 집에는 하루가 멀다 하고 이상한 경연대회가 열린다. '누가누가 더 아프고 피곤한가' 대회다.


 


"어휴, 오늘 낮에 연재가 잠을 못 자더라고. 아이고, 손목이야. 어깨도 눌린 듯 아프고, 허리도 뻐근하네."


 


나는 괜히 어깨를 돌리고, 목 스트레칭을 하면서 고통을 과시한다.


 


"그랬구나. 힘들었겠다. 나도 전담 수업 없이 6교시에, 체육까지 2시간 했더니 목이 좀 뻐근하네."


 


신랑은 홍삼 캡슐을 챙겨 먹으며, '힘든 날엔 홍삼을 먹어줘야해', 강조하며 나를 본다.


 


승자도 패자도 없다. 너도 피곤하지만 나도 힘들다는 메세지를 팍팍 실어 행동하는 것 뿐이다. 사실, 밖에서 일하는 남편이나, 집에서 아이 돌보는 아내나 나름의 고충이 있는 것은 마찬가지니까. 아이고, 우리 집에 환자 많네, 웃으면서 경기를 마무리한다. 그리고 끝없는 이야기처럼 승패도 없는 불행 배틀을 다음 날에 또 시작한다.


 



남편이 하루 휴가를 내고, 일을 가지 않았던 평일 어느 날. 나도 겸사겸사 마취통증 전문 의원에 갔다. 출산 후 지친 몸을 돌보고 싶었다. 작은 동네의 아담한 병원에는 환자도 몇 없었다. 내 앞에는 2명의 대기 환자만 있었다. 반가운 내 이름이 들리자 진료실로 들어갔다.


 


하얀 마스크를 쓰고, 점잖은 안경에 가운을 두른 의사 선생님께서 앉아 계셨다. 알아볼 수 없는 의료 프로그램 화면을 띄어 놓았지만, 모니터가 아닌 내 눈을 맞춰주시며 물었다.


 


"어디가 아파서 오셨나요?"
"선생님, 둘째를 출산한 지 세 달 쯤 되었어요. 허리도 아프고, 무릎, 손목, 발목, 팔꿈치가 당기고 뻑뻑해요."


 


의사 선생님은 무릎 관절 마디 하나하나 꾹꾹 눌러보셨다. 무릎에 그렇게 많은 관절이 있는지 몰랐다.여기 누르면 아파요? 이건 괜찮아요? 엄지를 넣고 주먹을 쥔 후 팔을 던지듯 펴보세요. 엎드려서 허리 부근의 척추 마디 하나하나를 꾹꾹 눌러보시고는, '00번 척추 사이 인대군요'


 


의사 선생님은 아프다고 하면 귀 기울여 들어주셨다.


 


"환자분, 저도 하루종일 앉아서 진료하려니 목이 아프네요."



라는 말은 없었다. 힘줄이 어쩌고, 어떤 신드롬의 초기 증상이고, 인대가 어쩌고... 하며 환자의 고통에만 집중했다.


 


엄마가 되고부터 '돌보는 사람'의 역할에만 충실했고, 또 그게 익숙했다. 병원에 갔던 그 짧은 시간 동안 돌봄을 받으니 나도 소중한 사람이 된 것 같았다. '자아존중'의 이름으로 스스로를 사랑하고 아끼자는 다짐은 수도 없이 하고, 그 가운데 기쁨도 느꼈다. 그렇지만 남이 주는 관심, 경청, 돌봄은 더 좋았다


 


"부족하지만 다시 한 번 다짐합니다.
깊어지자, 깊어지자.
모두를 품을 수 있을 만큼 더 깊어지자.



- <아이 셋 키우는 남자> 중"



병원에 다녀오고 내 아픔을 덜어내니 마음 속 뭉친 공간도 비워내고 왔다. 남편을 품어줄 수 있을 만큼, 조금은 깊어진 것 같다. 아프다고 엄살을 좀 부릴 때, 의사 선생님이 받아주니 얼마나 좋던지. 아직 경험 못 해 봤을 오빠에게 이렇게 좋은 경험을 선물해줘야지. 뻐근하다고 홍삼 캡슐을 삼키고, 사과즙을 챙겨 마실 때, 안마도 해주고, 힘들었지, 위로해주야지.


 


아, 그리고 남편에게 내가 다녀왔던 그 병원, 추천해줘야겠다. 다녀오면 내 엄살 들어 줄 거라 믿어. 남편.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총 게시물 1,554건, 최근 9 건 안내 RSS 글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54  경남지사 예비후보들 '고속철도' '해저터널' 등 … 윤성효 02-22 8
1553  정갑득 전 현대차 위원장도 가세... 울산 북구 재선거 과열 박석철 02-22 8
1552  박수현 "아름다운 경선으로 지방선거 승리하겠다" 신영근 02-21 5
1551  [060 02-21 4
1550  73 02-21 4
1549   02-20 3
1548   ä 02-20 3
1547  이해성 전 홍보수석, 해운대을 출사표 정민규 02-20 7
1546  "이용섭, 국민일자리는 버리고 대통령은 난처하게 하고" 이주빈 02-20 5
1545  060 02-19 7
1544  060 02-18 7
1543  # 02-18 9
1542  "가슴 만지고, 새벽에도 안마 요구" 폭로 이어져 배지현 02-16 7
1541  홍 대표님, '다키스트 아워'에 빠져있는 건 한국당 아닌… 최봉진 02-16 8
1540  평창올림픽, 이렇게 놀면 더 알차다 김혜주 02-16 7
1539  [지방선거-태안] 인물 넘쳐나는 민주당 vs. 인물난 허덕 한국당 김동이 02-14 8
1538  거리에서 사라진 입후보예정자 명절 현수막, 왜? 김동이 02-14 9
1537  민주당 2차 부산시의원 출마예정자 발표 정민규 02-13 7
1536  행정안전부, '인천시 재정위기 주의단체' 해제 김갑봉 02-13 6
1535  최순실 징역 20년 선고, '국정농단' 단죄 최지용 02-13 7
목록 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스폰서링크
123.♡.113.166
125.♡.235.173
157.♡.39.114
157.♡.39.79
157.♡.39.92
199.♡.25.226
203.♡.252.192
207.♡.13.21
54.♡.119.152
66.♡.79.154
66.♡.79.156
66.♡.79.157
95.♡.133.187
 
주휴스턴총영사관 재외동포재단 재외선거 코리안넷 하이코리아 코리아넷
Copyright ⓒ www.nolakorea.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