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총 게시물 1,386건, 최근 6 건 안내 RSS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열다섯에 '위안부'로 끌려간 이기정 할머니, 93세로 별세

글쓴이 : 박정훈 날짜 : 2017-11-11 (토) 17:24 조회 : 21
글주소 : http://www.nolakorea.com/b/contribution-1377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기정(1924년생) 할머니가 11일 오늘 향년 93세로 별세했다. 금일 나눔의 집 안신권 소장에 따르면 이기정 할머니는 이날 오전 8시 35분경 노환으로 영면했다고 전했다.




평생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고통을 겪은 충남 당진의 이기정 할머니는 지난 2014년  낙상 사고로 인해 당진 탑동에 위치한 우리병원에서 입원 중 영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기정 할머니를 정기적으로 후원한 '나눔의 집' 안신권 소장은 "이 할머니는 열다섯 살에 싱가포르 위안소로 끌려갔다. 간호사가 되는 줄 알고 갔는데 도착해보니 위안소였다"며 "그저 하루 40~50명의 군인을 상대하며 5년여 간 고통을 받아오셨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할머니는 위안부로 끌려갔다는 사실이 부끄러워 5년간 고초를 겪고 해방이 됐지만 가족에게 가지 못했다"며 "(낙상사고로 인해) 바깥 출입이 힘든 할머니는 누구든 찾아오면 "늙은이 좋다는 사람 아무도 없는데 찾아와 줘서 고맙다"고 손을 꼭 붙들곤 했다"며 자신의 기억을 전했다.




안 소장은 "2011년부터 나눔의 집으로 모시려고 계획 중이었다"며 "2014년에 낙상사고를 당하셔서 할머니 치료와 마음 준비가 되실 때 까지 기다렸다 모시려고 했는데 이렇게 돼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 오늘 (나눔의 집)들어오시는 걸 논의하려고 아침에 당진으로 내려가는 도중 오늘 손녀 따님에게 (할머니가)돌아가셨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할머니들이 끝까지 투쟁하시고 계시는데 (일본) 사과를 못보고 돌아가셔서 마음이 무겁다"고 덧붙였다.


 





 





그는 평소 할머니에 대해 "피해자로서 일본정부를 원망했지만 우리 사회의 관심으로 현 사회에 대해서는 굉장히 고맙게 생각하셨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현 정부가 한일위안부) 합의를 폐기하고 새로운 합의를 하겠다"고 한다며 "외교부 산하에 TF팀을 꾸려서 합의내용 과정을 검증해 그걸 12월에 외교부장관에 보고한다. 그걸 가지고 일본과 협상을 하려고 준비 중인 것으로 안다"면서 "할머니들은 시간이 얼마 없으니 안타까워하는 상황"이라며 우려를 전했다.  




한편, 이기정 할머니가 세상을 떠나면서 현재 전국적으로 등록된 239명의 피해자 중 생존자는 총 33명으로 줄었다. 그 중 9분의 할머니들이 현재 나눔의 집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들은 고인을 당진장례식장으로 모셨으며, 홍성 추모공원에서 화장 후, 장지는 천안 망향의 동산으로 안치될 예정이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총 게시물 1,386건, 최근 6 건 안내 RSS 글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86  '수돗물 공급비용 국비지원 건의문' 목포시의회 통과 박한글 11-24 1
1385  청년기본법 토론회, 이렇게 참가했어요 조기원 11-24 1
1384  세월호 가족들 국회서 또 하룻밤 "이번이 마지막이길" 김성욱 11-24 3
1383  뒤늦게 보고받은 김영춘 "매뉴얼대로" 지시했지만 소중한 11-24 3
1382  [영상] 국민의당에 '원망' 쏟아낸 세월호 유가족들 정교진 11-23 3
1381  죽음을 부르는 현장실습, 촛불 든 특성화고 친구들 조민웅 11-22 9
1380  김대중을 고발한다 김정범 11-21 9
1379  유권자 입 막는 선거법....낙선운동 또 처벌받나 참여연대 11-21 10
1378  1313일 만에 치러진 '유해 없는 입관식' 조민웅 11-18 13
1377  [오마이포토] 상복 입기엔 너무 어린 아홉 살 남소연 11-18 13
1376  김경수 의원 "대통령 바꿨으니 경남도 지방정부 바꿔야" 윤성효 11-17 16
1375  이재명 "국가 간 협약 상호이익과 존중 원칙 관철돼야" 박정훈 11-17 14
1374  포항 고3의 눈물 "우리가 지진 냈나, 왜 욕을..." 박정훈 11-16 15
1373  대변인이 부른 그 이름들 "정의당은 죄송스런 마음" 이정환 11-16 17
1372  [오마이포토] '붕괴 위험' 기울어진 아파트 남소연 11-16 14
1371  국회의원들 "포항지진, 원전사고 막을 마지막 기회" 윤성효 11-15 12
1370  장제원 "문 대통령의 '월남 파병' 인식 아찔하다" 이정환 11-15 14
1369  "김기춘 3년형, 누가 봐도 '촛불 민심' 아니다" 박장식 11-13 14
1368  이재명 성남시장 "MB 갈 곳은 바레인 아닌 박근혜 옆" 박정훈 11-12 15
1367  "이명박 구속" 외침 뒤로 한 MB, 웃고는 있지만... 조민웅 11-12 17
목록 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스폰서링크
115.♡.119.28
157.♡.39.234
157.♡.39.56
157.♡.39.83
170.♡.140.52
203.♡.245.131
211.♡.42.245
220.♡.202.159
54.♡.89.111
66.♡.79.154
66.♡.79.156
66.♡.79.157
68.♡.229.183
77.♡.47.56
 
주휴스턴총영사관 재외동포재단 재외선거 코리안넷 하이코리아 코리아넷
Copyright ⓒ www.nolakorea.com. All rights reserved.